알면 좋은 소녀의 정보 햄버거 메뉴

목차

    반응형

    남미축구의 복병으로 불리우던 에콰도르가 월드컵 개최국인 카타르를 완파하고 월드컵 개최국의 개막전 무패 전통을 92년 만에 깨 버렸습니다. 카타르 월드컵 개막전 에콰도르와 카타르의 경기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21일 카타르 알코르의 알바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A조 경기가 열렸습니다.카타르와 에콰도르의 경기였습니다. 에콰도르의 아낸 에네르 발렌시아는 전반전부터 멀티골을 뽑아내며 2대0 완승을 이끌어 냈습니다.

    카타르는 월드컵 본선 데뷔전에서 뼈 아픈 패배를 기록했습니다. 이는 1930년 제1회 대회를 치른 월드컵 92년 역사에서 개최국이 첫 경기에선 진 첫 사례가 됐습니다. 한국과 일본이 공동 개최한 2002년 대회를 포함해 지난 2018년 러시아 대회까지 22차례 치러진 개최국의 첫 경기에서 개최국은 16승6무를 기록한 바가 있습니다.

    또한 개최국이 첫 경기에서 득점하지 못한 것은 멗시코가 소련과 경기에서 0대0으로 비긴 1970년 대 이후 52년만입니다. 카타르는 이번 대회를 위해서 만전을 가했습니다. 외국 선수도 귀화를 시켜먼서, 6개월 동안 합숙 훈련을 시키며 최고의 성적을 위해서 준비 했지만 첫 경기에서 패했습니다.

    한편 상대팀인 에콰도르는 8년만에 월드컵 본선에 올랐습니다. 통산으로는 4번째 출전입니다. 첫 경기부터 승점 3점을 추가하며 16강 진출에 대한 유리한 고지에 올라섰습니다.  통산 전적은 5승1무5패입니다.

    카타르는 경기 내내 에콰도르에게 끌려다녔습니다. 결국 90분 동안 유효슈팅을 1개도 기록하지 못한채 경기를 내주어 개최국으로서의 자존심을 구겼습니다.

    이날 경기에는 총 6만7천372명이 경기장을 가득 메웠습니다. 하지만 경기 내용에 실망한 관중들은 하프타임부터 자리를 뜨기 시작했고 경기가 끝날 무렵 전체 관중석의 3분의 1정도는 비어 있었습니다.

    지금까지 카타르 월드컵 개막전 에콰도르 카타르 완파 92년만 무패 전통 깨져 알아보았습니다.

    반응형
    댓글 0
    위쪽 화살표
    도움이 되었다면 공감(하트)과 댓글을 부탁드려요.
    로딩바